HOME  >  자료실

언론보도

언론보도

[머니투데이]셀트리온, 진메디신과 항암바이러스 플랫폼 개발 계약 체결
  • 관리자
  • |
  • 1013
  • |
  • 2023-02-27 15:44:00

https://news.mt.co.kr/mtview.php?no=2023022708524733456


셀트리온진메디신과 항암바이러스 플랫폼 개발 계약 체결

머니투데이

  • 정기종 기자
  • 2023.02.27 08:59

연말까지 비임상 완료 목표…항암 치료제 영역 확대


image  셀트리온은 국내 항암 바이러스 개발사인 진메디신과 전신투여용 항암바이러스 플랫폼 기술 공동연구개발 계약을 체결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계약에 따라 셀트리온은 트라스투주맙을 표적물질로 사용하는 전신투여용 항암바이러스 플랫폼기술의 원료로 'CT-P6' DS(원료의약품)를 제공하고 진메디신은 비임상을 담당하게 된다.

양사는 올해 말까지 비임상 종료를 목표로 플랫폼기술을 개발하고 비임상 시험에 필요한 필수정보를 교환하는 등 해당 플랫폼기술 개발 협력에 나선다. 셀트리온은 비임상 결과 확인 후 해당 플랫폼기술에 대한 전 세계 라이선스 우선협상권을 행사할 수 있는 권리도 확보했다.

항암바이러스는 바이러스를 이용해 암세포의 특이적 사멸을 유도하고 암 치료 유전자를 종양에서 고발현하는 기술로 차세대 항암 신약 개발에 적용되고 있다. 다만 기존 항암바이러스는 정맥주사를 통해 주입 시 인체의 면역체계에 의해 이물질로 인지돼 공격받기 때문에 빠르게 제거될 때가 많다. 또 종양 특이성이 낮아 전신투여 치료 효과가 낮은 점도 한계로 지목돼 국내외 기업들이 기술 보완에 적극 나서고 있다.

진메디신은 항암바이러스 표면을 면역원성이 없는 나노물질로 감싼 뒤 종양 표적 부위와 결합하는 '항암 아데노바이러스'(GM-oAd) 원천 기술을 개발해 셀트리온과의 협업을 통한 전신투여용 항암바이러스 플랫폼기술 개발에 나서게 됐다. 진메디신은 해당 플랫폼기술 개발 외에도 항암바이러스 유전자 치료제 파이프라인 4종(GM101, GM102, GM103, GM104)과 국소투여 증진 약물전달(DDS, drug delivery system) 플랫폼 기술을 개발했고, 임상개발 및 사업화도 진행중이다.

셀트리온 관계자는 "셀트리온은 이번 항암바이러스 플랫폼기술 개발에 참여하면서 이미 확보한 항암 항체치료제 뿐 아니라 개발중인 ADC 치료제, 이중항체에 이어 항암바이러스 플랫폼까지 항암 영역을 확대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진메디신과 같은 유망 기술 및 플랫폼을 보유한 바이오텍과의 협업을 적극 활용해 꾸준히 신약 개발을 위한 노력을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전글 [바이오스펙테이터]셀트리온, 진메디신과 '항암바이러스' 공동연구 계약
다음글 [이코노미스트 23.07월호] '말기암 환자' 치료길 열릴까, 차세대 항암제 '항암 바이러스' 개척자
비밀번호 입력
비밀번호
확인
비밀번호 입력
비밀번호
확인
TOP